•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구로키 혼텐 햐쿠넨노 고도쿠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百年の孤独「百年のボトル」
‎풍부한 ‎‎시간과‎‎ ‎‎기억‎‎을 가져다주는 백년의 고독의 또다른 버젼
  • 주조장구로키 혼텐(黒木 本店)
  • 생산국일본
  • 생산지역미야자키현 코유
  • 타입일본소주
  • 원료보리, 보리 누룩
  • 용량
  • 알코올40%
  • 일본주도
  • 정미보합
  • 음용방법
제품 설명

일본 국내 주류 세법에 따라 스피릿츠로 분류, 전통적인 소주 제조 방법을 크게 반하지 않으며 소주의 한계가 있는 배럴 숙성의 가능성을 추구한 제품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긴소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무의식적 기억"(특정 향기가 그것과 관련된 기억을 불러일으키는 현상)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또한 향기가 기억과 강하게 연결되어 있고 풍부한 기억이 마음 속에 새겨진 술로 완성되고자 하는 마음에서 만들어진 상품입니다.


‎백년의 고독보다 훨씬 깊으며, 배럴 에이징에서 파생된 아름다운 호박색을 가지고 있습니다.


미야자키현의 벚꽃 나무를 사용하여 배럴에서 숙성된 원주, 프랑스 오크에서 숙성된 원주와의 블랜딩으로 탄생되어 배럴 숙성의 우디 향이 풍부하고 깊게, 또한 보리의 향기가 향기로움을 선사합니다.


주조장 설명
- 국문명: 구로키 혼텐
- 일문명: 黒木 本店

1885년부터 구로키 혼텐은 오직 소주 빚기 외길만을 꿋꿋이 걸어 왔습니다. 이들의 '소주 외길' 철학에는 소주만을 부단히 생산하겠다는 것과 함께 소주라는 전통 문화를 지키고 계승해 가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습니다.


 


그렇기에 구로키 혼텐은 땅을 갈고 씨를 뿌려 수확하는 모든 과정을 직접 시행하며,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은 유기 비료로 사용해 자연의 은혜를 자연으로 되돌려 주고 있습니다. 또한 원료 선별부터 모든 양조 과정을 일일이 사람의 손으로 진행하는데, 이것은 구로키 혼텐이 계승하고자 하는 남큐슈의 문화 유산이기도 합니다.


 


구로키 혼텐의 소주가 생산되는 미야자키 현은 '햇빛과 녹지의 땅'으로 알려질 만큼 일본 내에서 연평균 맑은 날이 가장 많은 지역입니다. 특히 양조장이 위치한 타카나베 마을이 속해 있는 코유(児湯)는 역사적으로 양질의 샘물로도 유명합니다.


 


소주는 사람과 사람을 잇고 마음을 어루만지며 삶을 풍요롭게 해줍니다. 그것이야 말로 구로키 혼텐이 추구하는 소중한 가치입니다.



홈페이지 바로가기
서울특별시 송파구 법원로 11길 25 H비즈니스파크 A동 7층(송파구 문정동 645)
A-7F, H Business Park, 25, Beobwon-ro 11-gil, Songpa-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405-4300 FAX : 02-405-4302
COPYRIGHTⓒ NARA CELLAR 2022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