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in Wine

보도자료 | [2023-07-03] 걸으면서 쓰레기 줍고… “아름다운 제주 바다 지켜요!” 나라셀라 ‘돈나푸가타 클린 캠페인’ 전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라셀라 작성일2023-07-03 13:05 조회4,858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걸으면서 쓰레기 줍고… “아름다운 제주 바다 지켜요!” 

나라셀라돈나푸가타 클린 캠페인전개 

-        디프다 제주와 함께 제주시 이호테우 해변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는봉그깅활동

-        돈나푸가타 와이너리가 위치한 시칠리아와 제주도를 잇는 아름다운 바다를 지키자는 캠페인

-        봉그깅종료 후 돈나푸가타 브랜드를 소개하는 와인 디너 진행 


[사진자료] 나라셀라 ‘돈나푸가타 클린 캠페인’ 전개-600.jpg

 

[0703와인 문화를 선도하는 와인 수입사 나라셀라(회장 마승철)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의 일환으로 ‘돈나푸가타 클린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돈나푸가타 클린 캠페인’은 제주시 이호테우 해변 일대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는 봉그깅활동으로 제주 해양쓰레기 수거 청년 단체 '디프다 제주'와 함께 제주시에 거주하는 2030세대가 참여했다.


‘봉그깅’은 ‘봉그기’라는 줍다는 의미의 제주 방언과, 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지칭하는 ‘플로깅(Plogging)’의 합성어이다.


나라셀라 장효정 마케팅기획팀 과장은 돈나푸가타 와이너리가 위치한 시칠리아와 제주도는 화산섬, 토속적인 작물과 풍부한 식생을 보유하고, 유네스코에도 등재된 아름다운 섬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시칠리아와 제주도를 잇는 아름다운 바다를 지키자는 마음을 담아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돈나푸가타는 160년의 전통을 가진 시칠리아 와이너리로 이탈리아 와인 생산자 협회 '그란디 마르키(Grandi Marchi)'의 멤버다.  30년 전부터 자연환경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관심으로 화학비료나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고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또 세계 최초로 해안 지역에서 수집된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생산한 노마코르크(Nomacorc)를 활용한 제품을 출시하는 등 환경과 생물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해 환경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기술을 접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봉그깅 활동이 끝난 뒤에는 ‘돈나푸가타의 밤, 와인 디너’도 진행됐다. 와인 디너에서는 돈나푸가타 브랜드 스토리와 와인들을 소개하고, 참여자들은 와인과 어울리는 푸드 페어링 메뉴로 저녁 식사를 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임승범씨는 “특히 여름철 관광객에게 인기 높은 이호테우 해변 일대는 쓰레기가 많아 늘 안타까웠다. 이번 ‘돈나푸가타 클린 캠페인’ 참여를 통해 깨끗한 제주 바다를 마주할 수 있어 매우 보람되고 기쁘다”며 참여 소감을 말했다.


한편, 나라셀라는 2005년 몬테스의 판매 수익금 일부를 근육병 재단에 기부하는 것을 시작으로 신림 사회복지관, 경북대 의과대학 기부금 전달, 안나의 집 후원 등 사회 환원 활동으로 ESG 경영을 꾸준히 실천해나가고 있다.

사업자 등록번호 : 117-81-08920 | 대표자 : 마승철
서울특별시 송파구 법원로 11길 25, H비즈니스파크 A동 7층
A-7F, H Business Park, 25, Beobwon-ro 11-gil, Songpa-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405-4300 FAX : 02-405-4302
COPYRIGHTⓒ NARA CELLAR 2024 ALL RIGHTS RESERVED.